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연예가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06월06일 16시04분 ]

이제는 연예인이 따로 없는 시대가 열렸다. 가족 중에 한사람만 연예인이면 아이서부터 아내까지 함께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장인 장모와 함께하는 프로그램등 ..다양하게 비 연예인과 함께하는 예능춘추전국시대가 열린 셈이다. 심지어는 유명연예인 매니저라는 이유로 방송을 타다가 예능인이 되는 사람도 있을 정도이다. 응팔 시대로 돌아가면 연예인은 마치 다른 나라 사람들처럼 만나기도 힘든 사람들이였다. 지금은 가까운 방송국에 가서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하는곳에 방문만 해도 연예인과 사진찍고 이야기도 나눌수있다. 이렇게 연예인과 일반인이 함께 풀어가는 예능들이 인기가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아마도 예기치 못하는 반응과 행동 그 속에서 나를 보는 것 같은 시청자들의 대리만족이 큰 역활을 한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 그렇지만 너무 어려서부터 방송에 노출되어 사생활과 아이의 성장과정에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생각해서 정도가 지나친 방송은 자제해야 할 것이다.
 
올려 0 내려 0
한서윤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년의 사랑은 아름답다- 강수지 김국진의 풋풋한 사랑 (2017-06-14 10:55:15)
최수종이 KBS해피FM ‘매일 그대와 최수종입니다' (2017-01-19 13:39:47)
엘캐시 토큰 상용화의 문을 연다
속보 한은, 기준금리 0.25% 인...
속보)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표명
비트코인(BTC) 등 가상화폐의 리...
미재무장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창조이앤이 3,000억 신재생에너지...
위에펠 그룹의 리버스 세스코인 프리...
빅마마 . 이영현 - 체념... flash